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부천·팔달·기흥보다 비쌌던 일산 아파트, 12.16대책 후에…

2020-07-02 매일경제

조회 3,528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이미지

지난해 6월 일산의 아파트 가격은 부천, 수원 팔달구, 용인 기흥구보다 우위에 있었다. 그러나 지난해 정부가 내놓은 12.16부동산 대책의 풍선효과로 수원 팔달구, 용인 기흥구, 부천의 3곳의 아파트 가격이 치솟아 오르면서 일산 아파트 가격까지 제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경제만랩이 KB부동산 리브온의 주택가격동향을 살펴본 결과, 지난해 6월 고양시 일산동구의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1353만원, 올해 6월은 1379만1000원으로 1년간 1.93% 상승하는 것에 그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같은 기간 수원 팔달구와 용인 기흥구, 부천 3곳의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평균 16.17%나 올라 격차가 확연했다.

이미지

실제 지난해 6월 수원 팔달구의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1276만9000원이었지만, 올해 6월에는 1585만8000원으로 조사돼 1년간 24.19%나 상승했다.

용인 기흥구 역시 지난해 6월 1300만1000원에서 올해 6월 1466만6000원으로 나타나 1년간 12.81% 올랐고, 부천도 같은 기간 1341만1000원에서 1495만6000원으로 11.52%의 상승세를 보였다.

이 지역들의 아파트 가격 상승세는 실거래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에 따르면 경기 고양 일산동구 백석동에 위치한 '일산요진와이시티'의 전용면적 84㎡는 지난해 6월 7억 6000만원(49층)에 실거래가 이뤄졌지만, 올해 6월에는 8억 1000만원(53층)에 거래되면서 1년간 5000만원 올랐다.

반면 경기 부천시 소사본동 '부천소사역 푸르지오' 전용 84㎡는 올해 6월 7억 2300만원(11층)에 실거래가 이뤄졌다. 지난해 6월 해당 아파트의 같은 면적의 매물이 5억 50만원(11층)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1년간 2억 2250만원이나 올랐다.

수원 팔달구 화서동 '화서블루밍푸른숲' 전용 84㎡는 지난해 6월 3억 9250만원(6층)에 거래됐지만, 올해 6월에는 5억 700만원(9층)에 거래되면서 1년간 1억 1450만원 상승했다.

용인 기흥구 영덕동 '흥덕마을7단지 힐스테이트' 전용 84㎡는 올해 7억원(11층)에 거래됐다. 지난해 6월 해당 아파트의 같은 전용면적이 5억 2500만원(12층)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1년간 1억 7500만원 올랐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경기도에서 서울 접근성이 우수한 지역들을 위주로 아파트 가격이 치솟아 오르고 있는 분위기인데 특히 강남권과 거리가 가까운 지역의 역세권 아파트들이 오르고 있다"며 "비교적 서울 접근성이 부족한 일산은 교통 개발호재가 나와야 제자리걸음을 멈출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미연 기자 enero20@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서울시 "공공재개발에 조합 15곳 이상 참여 의사" 351
현재글부천·팔달·기흥보다 비쌌던 일산 아파트, 12.16대책 후에… 3528
이전글대치동 묶자 도곡동으로…집값 4억원 `껑충` 최고가 5216


 

우측광고